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 공연명: Mamma Mia

  * 장  소: 예술의 전당
  * 관람일: 2004년 1월
  * 주요출연진: 박혜미, 전수경, 이경미, 성기윤, 주성중, 박지일, 배해선, 이건명
  * juyong88의 평점: ★★★★ (별 5개 만점)


맘마미아!
볼까말까 한참을 생각했습니다.
예전 레미제라블의 황당함이 어른거렸기 때문입니다.

그러다가 고민끝에 프리뷰 공연을 가기로 했습니다.

런던에서의 공연을 보아서 내용을 알고 있기 때문에,
배역에 대한 소개만 프린트해서 가지고 갔습니다.

보면서 그리고 보고난 후의 느낌은 '좋았지만 아쉬움도 적지 않았던 공연'입니다.

보면서 느꼈던 점은,
* 배역선택에 있어서 참 고민 참 많이 했군: 대부분 최상이라고 할 정도의 배우
* 배해선씨(Sophie 역) 많이 컸군: 페임이후 거의 처음 보았음. 페임에서는 그리 눈에 띄지 않았는데...
* 역시 커스터마이징은 고려해야 해!: 노래의 한글화
였습니다.

런던에서 보는 작품과는 크게 세가지 정도 차이가 있는 것 같습니다.

* 배우의 정보: 런던의 경우 배우들의 공연을 접한 적이 없기 때문에 선입관 없이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죠. 물론 우리나라 공연의 경우 배우의 발전을 함께 느낄 수 있지만요.

* 영어의 압박: 외국에서 볼 경우, 언어(주로 영어)의 압박에서 자유롭기 어렵죠.

* 공연장: 외국의 경우 작품에 공연장을 맞추는데 비해, 우리나라는 공연장에 작품을 맞추는 경우가 많은 듯 함. 맘마미아도 굳이 예술의 전당이 최고의 선택이었을까 하는...

참 많이 노력한 것같은 흔적이 보이는 이 작품에서 몇가지 아쉬운 점을 적어봅니다.

* 배역: 전반적으로 좋았지만, Sam 역을 맡은 성기윤씨의 경우 기존 작품에서의 이미지가 오버랩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연기자체는 늘 느끼는 거지만, 참 잘하시더군요. 그러나, 액면가 이상의 역할을 분장으로 100% 커버하지 못했다는 아쉬움입니다. 그리고, 도나역의 박해미씨와 같이 있는 장면에서는, 연인이라기 보다는 마치 큰 누나와 막내동생과 같이 보였습니다.

* 노래가사의 자막: 언론에도 나왔다 시피 Music Number는 ABBA의 노래 22곡을 우리식으로 바꿔 불렀습니다. 노랫말은 '참 이쁘게 옮겼군!' 이라고 할 정도로 좋았습니다. 그러나, 자막은 그냥 원 노래를 그대로 적었으면 더 좋았을 것이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영어 -> 한글 -> 영어'의 과정을 통해 변화된 영어 자막은 무지 어색해 보였습니다.

* 공연장: 예술의 전당이 좋은 공연장이지만, 이 공연에 최상의 선택이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제작자의 관점에서는 수익을 고려해야 하겠지만요...

영화든, 뮤지컬이든 평가는 관객이 한다고 합니다.
관점에 따라 평이 달라질 수는 있지만,
맘마미아 서울공연은 꽤 괜찮은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juyong88/2004-01

* 맘마미아 런던 공연 관람평 보기

top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