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Bolton, Lincoln, Doncaster, Crystal Palace, Watford, Oldham, Barnsley,
Charlton, Bradford City, Wigan, Halifax, Boston, Rochdale, Scarborough,
그리고 Bradford Park Avenue...

그리고 유스팀이었던 Nottingham Forest를 포함하면 총 16개팀을 여행하듯
돌아다니며 경기를 한 선수가 있다.

그리고, 그 선수가 드디어 그의 선수생활 1,000번째 경기를 한다고 한다.

Neil Redfearn. 그들 나이로 41세, 17세 Bolton에서 선수생활을 시작한 이후
지금의 Bradford Park Avenue까지 Barnsley에서의 약 7시즌을 제외하면
거의 매년 팀을 옮긴 것 처럼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주 짧은 기간 Premier League에 있었지만 주로 하위리그와 Non-League에서
보낸 듯해 보인다. 최근에는 감독 겸 선수로도 뛰는 등 새로운 변신도 하고
있는 듯해 보인다.

무엇이 그를 뛰게 만들었을까?
BBC 인터뷰에서 언급한 것처럼 단지 축구를 사랑해서란 이유만일까?
(I love playing football)

축구에 대한 열정과 더불어, 그 기반 혹은 시스템이 있었기 때문 아닐까?
지명도 높은 선수가 아님에도 자서전 형식의 책이 나오는 것을 보면...
어쨌든 부러운 일이며, 그의 도전이 성공하기를 바란다.

(사진) Amazon UK

* BBC - Redfearn's millennium roam

juyong88/2006-11


top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