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교수신문이 선정한 올해의 사자성어로 '密雲不雨'(밀운불우)가 선정되었다고 한다.

엄청 어려워보이는 단어...

'구름은 빽빽하나 비는 오지 않는 상태'를 나타내는 말로
여건은 조성됐으나 일이 성사되지 않아 답답함과 불만이 폭발할 것 같은
상황을 뜻한다고 한다. 아마, 될듯한데 왠지 안되는 현상을 묘사한 것 같다.

연초에 뽑은 희망단어는 '약팽소선(若烹小鮮)'이었다고 하던데...
희망과 현실의 차이인가 보다.
(약팽소선(若烹小鮮): 지도자가 나서서 이끌기보다 일이 되어가는 것을
차분히 지켜보는 것이 낫다 - 노자)

이런 글을 볼 때마다 느끼는 것은, 조금 쉽게 쓰면 안될까이다.


* 올해의 4자성어 密雲不雨
* 교수들이 뽑은 올해 사자성어 '약팽소선'


juyong88/2006-12


top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