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2007/08 시즌 나름대로 성공적인 시즌을 보냈던 Sven Goran Eriksson.
Blackburn을 성공적으로 지휘했던 Mark Hughes.

Eriksson의 뒤를 이어 Man City의 위대한 꿈을 현실화 해야 하는
중임을 맡은 Mark Hughes가 어려움에 봉착했습니다.

최소 챔피언스리그에는 근접해야 하는데, 강등권이 더 가까운 위치에 있습니다.

구단주가 이번 시즌까지는 그대로 Hughes 체제를 가져갈 것도 같지만,
그래도 언론과 베팅 사이트에서는 Hughes 이후에 대해서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몇년째 지속되고 있는 유나이티드의 차기 감독은? 과는 달리
감독이 경질위기에 있는 팀일 경우 나오는 유형이라 Hughes 감독의 앞길에
아픔(?)이 있을 것 같다는 느낌입니다.

Inter Milan의 Jose Mourinho이 가장 선호하는 감독으로 뽑히고 있고,
Barcelona의 감독이었던 Frank Rijkaard, Inter Milan의 전임감독 Roberto Mancini,
2006 월드컵에서 독일팀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던 Jurgen Klinsmann,
그리고 전임 Sven Goran Eriksson이 후보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Hughes 감독이 이러한 논란을 잠재울지,
아니면 예상대로 유력한 감독 후보자들중에
그의 자리를 대신할
새로운 감독이 나올지 City의 앞날이 궁금해 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가기)

juyong88/2008-12

top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