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분류 전체보기'에 해당되는 글 509건

  1. 2009.01.16 0809 EPL-R22 경기일정
  2. 2009.01.06 Carling Cup 4강 - EPL v Championship
  3. 2009.01.03 2008/09 FA Cup 3라운드 경기
  4. 2009.01.02 EPL 창단 멤버, 지금은 어디에...
  5. 2008.12.31 흔들리는 Mark Hughes, 대체자는 누구?
  6. 2008.12.19 0809 Champions League - 16강 대진 결과 (흥미로운 경기들)
  7. 2008.12.19 0809 Champions League - 16강 대진을 기다리며...
  8. 2008.12.19 Big Sam의 귀환, Blackburn의 새 감독이 되다
  9. 2008.11.30 몇년전 프리챌을 연상시키는 이글루스...
  10. 2008.11.17 엠파스, 일련의 서비스 중단!!! 정말....
  11. 2008.11.14 Sleeping Giant, Giant Killer가 되다
  12. 2008.11.09 0809 FA Cup-R01 AFC Wimbledon v Wycombe
  13. 2008.11.08 0809 EPL Arsenal v Man Utd
  14. 2008.11.02 대한한 Hull City, OT에서 3골을 넣다
  15. 2008.10.26 Harry Redknapp, Spurs의 감독이 되다
  16. 2008.10.03 0809-EPL-R07 Chelsea v Aston Villa
  17. 2008.09.13 구글, 태터앤컴퍼니 인수
  18. 2008.09.08 Man City! 과연 어디까지...
  19. 2008.09.04 google chrome
  20. 2008.09.02 Man Utd, Berbatov 영입
  21. 2008.08.15 Villa, UEFA Cup 첫승리를 거두다
  22. 2008.08.15 BBC에서 본 서울시 광고
  23. 2008.08.09 Community Shield: Man Utd v Portsmouth
  24. 2008.08.02 Ole's testimonial - 20LEGEND
  25. 2008.07.31 Barry, Villa에 남다
  26. 2008.07.27 Intertoto Cup - Aston Villa v Odense
  27. 2008.07.16 C. Ronaldo의 이적 논쟁을 보며...
  28. 2008.07.10 CYON Secret Phone
  29. 2008.07.10 Steve Sidwell, Villa와의 계약에 근접하다
  30. 2008.07.02 우리히어로즈의 행태, 누군가 생각이 난다


잉글랜드 플리미어리그 22라운드 경기,
과연 유나이티드가 1위로 올라갈 수 있을 것인가?

Villa의 상승세는 지속될 것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기일정은 우리나라 시간 기준)

juyong88/2009-01


top

Write a comment



잉글랜드 시간으로 화요일과 수요일에 걸쳐 열리는 리그컵 준결승 1차전.
바로 EPL v Championship 구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연 어느팀이 기선을 제압할까?

잠자는 거인이라고 하는 Burnley를 Wembley에서 보고 싶다.

juyong88/2009-01

top

Write a comment



이번 주말 FA Cup 3라운드(64강) 경기가 열립니다.

프리미어리그와 풋볼리그팀도 있지만, 평소에는 보기 어려운
생소한 이름의 팀도 보이고 해서 흥미로운 대회입니다.

이미 Spurs가 Wigan을 이기고 4라운드에 선착한 가운데,

우리시간으로 화요일날 아침까지 경기가 열리게 됩니다.

물론, 우천 등으로 경기가 연기되면 주중에 다시 스케쥴이
잡히겠지만...

관심있는 경기는 소위 Giant Killing이 가능한 경기입니다.
즉, Hartlepool v Stoke City, Arsenal v Plymouth, Chelsea v Southend,
Macclesfield v Everton 등 프리미어리그의 팀들과 맞불을 하위리그팀의
경기와 None-League 팀의 경기입니다.

특히, Arsenal, Chelsea, Liverpool 등 유나이티드의 경쟁자 들이
경기에서 비기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물론, 유나이티드는 이겨야겠지요.

 아래 대진표의 숫자가 어떻게 변하게 될지 궁금해 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juyong88/2009-01

top

Write a comment



1992/93 시즌 프리미어리그(혹은 프리미어십)이란 이름으로 새롭게 탄생한
잉글랜드 최상위리그...

22개 팀으로 시작했지만, 한때 24개 팀 시스템을 거쳐 지금의 20개 팀 체계로 정착이
되었습니다.

여전히 프리미어리그에 있는 팀들도 있고(한번도 강등되지 않은 7개팀 포함),
2부리그격인 챔피언십에서 프리미어리그로의 복귀를 꿈꾸는 팀들도 있으며,
3부리그격인 리그 1에서 이제는 잊혀진 팀에 가깝게 변한 팀들도 있습니다.
그리고, 연고지 이전으로 인해 기존의 영광과 전통을 주장하기 어려운 팀도 있습니다.

16년이 지난 지금 함께 시작했던 창단 멤버의 현재의 모습은 어떻게 변해있을까 하는
생각에 그들의 지금 모습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단) Arsenal    Aston Villa   Blackburn Rovers    Chelsea    Everton      
(하단) Liverpool  Man City     Man United    Middlesbrough    Tottenham Hotspur


프리미어리그 창단 멤버 중 10개 팀이 현재도 잉글랜드 리그 최상위 리그에 속해 명성과
함께 높은 수익을 올리고 있습니다. 그중, Blackburn Rovers, Manchester City 그리고
Middlesbrough를 제외한 7개팀은 지금까지 한번의 강등도 없이 1992/93 시즌부터
17시즌동안 개근을 하고 있는 터줏대감으로 자리하고 있습니다.

이중 단 네개팀이 리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경험이 있습니다.
바로, Arsenal, Blackburn, Chelsea 그리고 유나이티드입니다.

무패우승을 포함해 세차례 우승의 영광을 차지한 Arsenal, Alan Shearer & Chris Sutton의 활약에 힘입어 1994/95 시즌 트로피를 가져간 Blackburn, Roman Abramovich의 클럽인수 후 엄청난 자본을 들여 유명 선수들을 영입하고 Mourinho 감독이 이끌며 두시즌 연속 우승했던 Chelsea, 그리고 두차례의 유럽챔피언을 포함해 10번의 프리미어리그 정상에 오른 유나이티드가 그 주인공입니다.

첫시즌을 2위로 시작했지만 최근 어려움을 겪었던 Aston Villa는 명장 Martin O'Neill의 지도하에 다시 전통의 명문팀으로서의 위용을 갖추고 있습니다. 각각 9차례와 18차례 잉글랜드 최상위 리그를 제패했던 Everton과 Liverpool, 그리고 두차례 잉글랜드 챔피언이었던 Spurs 역시 개근팀으로 그 위치를 점하고 있습니다.

최근 승격과 강등을 반복했던 Man City와 Boro 역시 꾸준함을 보이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단) Coventry City   Crystal Palace    Ipswich Town    Norwich City    Nott Forest  
(하단) Queens Park Rangers    Sheffield United    Sheffield Wednesday   Southampton


9개팀은 2부리그격인 Championship에서 다시한번 영광의 그날을 위한 승격 전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물론 몇팀은 상위권에 몇팀은 중간 테이블에 그리고 몇팀은 강등위기에 위치하고 있는데, 다음시즌 서로 상반된 위치에 있을 수도 있습니다.

Operation Premiership!!!이라는 비전을 가지고 늦어도 2009/10 시즌부터는 프리미어리그로의 복귀를 목표를 했던 Coventry City는 플레이오프 커트라인인 6위와의 차이가 8점이 나는 중간테이블에 있지만, 현재로서는 프리미어리그로의 직행티켓을 획득하기는  조금 어려워보입니다. 플레이오프를 통한 것이 좀 더 현실적으로 보입니다. 지난해 이맘때쯤 법정관리에 들어간다는 기사를 봤는데, 잘되었으면 하는 팀입니다.

소위 수정궁이라는 이쁜 이름을 가지고 있는 Crystal Palace, 갑부가 구단주로 있다는 QPR, Sheffield United, Ipswich Town, 그리고 Cantona의 입단테스트를 했지만 계약을 하지 않은 것으로 유명한 Sheffield Wednesday 역시 현재까지는 플레이오프를 통해 프리미어리그로의 재진입을 노릴 수 있는 위치에 있습니다.

두차례의 유럽챔피언으로 인해 전통의 명문으로 알려져 있는 Nottingham Forest의 앞날은 어두운 편입니다. 이미 3부리그까지 강등됬던 경험도 있는데다 이번 시즌 역시 강등권이라고 할 수 있는 위치에 있기 때문입니다. Norwich City와 Southampton 역시 내년시즌 3부리그에서 볼 가능성이 프리미어리그에서 볼 수 있을 가능성보다 훨씬 높은 상황입니다. 불과 두세시즌전까지만 해도 프리미어리그 터줏대감으로 불렸던 Southampton의 부진이 아쉽다는 생각이 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좌측부터) Leeds United    Oldham Athletic


Leeds United의 상황은 더욱 암울합니다. Leeds United가 속해있는 League 1은 잉글랜드 축구에서 3부 리그입니다. 불과 몇년전까지만 해도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했던 팀인데, 한순간 프리미어리그에서 강등된 후 주축선수들도 떠나고 잘나갈땐 생각도 못했을 위치에 와있기 때문입니다. 현재 리그순위 9위로 플레이오프를 통해 승격 가능성은 있지만, 감독이 자주 바뀌는 상황과 하루 빨리 챔피언스리그에서 뛰는 것을 보고 싶은 팬들은 FA Trophy 에서 모습을 보이고 있는 팀을 보며 답답함을 느낄 것 입니다.

Paul Scholes가 가장 좋아하는 팀이라고 알려진 Oldham Athletic도 3부리그에서 뛰는 프리미어리그 원년 멤버입니다. 리그일정 절반을 마친 현재 승격이 가능한 플레이오프권에 있지만 2009년 8월 어디서 시작할지는 알 수 없는 상황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명) 두 팀으로 나뉜 Wimbledon


프리미어리그 원년 멤버중 가장 애매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팀은 바로 Wimbledon FC입니다. 이팀은 MK Dons와 AFC Wimbledon 두개의 팀으로 나뉘어 각자의 길을 걷게 됩니다.

대부분의 팀은 프리미어리그의 엘리트로 있는 팀, 승격과 강등을 번갈아가면서 최상위 리그에 있는 팀, 강등 후 재기를 노리고 있는 팀, 지속적인 추락(?)을 거듭하고 있는 팀 등으로 구분됩니다만, Wimbledon FC의 경우는 다른 팀들과는 다른 길을 걷게 됩니다.

프리미어리그에서도 가장 적은 관객 수를 기록하는 팀들중 하나였지만 나름대로 90년대 프리미어리그에서 역할을 담당하던 Wimbledon은 1999/2000 시즌 결과 2부리그로 강등당하게 됩니다. 전용 홈구장이 없어 10여년간 Crystal Palace의 홈구장을 공유해서 사용하였지만 이 역시 계약기간이 끝나게 되 새로운 구장이 필요하게 되고 엄청난 부채로 법정관리에 들어가 어려움을 겪게 되자 구단은 연고지 이전으로 방향을 돌리게 됩니다.

Milton Keynes 지역에서 좋은 조건을 제시했고, 2002년 5월말 잉글랜드 축구협회(FA)의 승인이 있게 되자 2003년 이전이 확정됩니다. 팬들은 이 결정에 반대를 했지만,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던 것 같습니다. 팬들은 AFC Wimbledon이라는 새로운 팀을 창단해 Wimbledon의 정통성을 주장했고, 혼돈속에서 팀은 2003/04 시즌에 다시 리그 최하위로 강등이 됩니다. 그리고 구단주는 팀의 몇칭을 Milton Keynes Dons FC(MK Dons)로 바꾸고, 리그 포지션을 제외한 Wimbledon의 역사와 정통성 등을 포기하게 됩니다.

Wimbledon 팬들에 의해 2002년 창단한 AFC Wimbledon은 2002/03 시즌부터 하위리그에 참가를 해 창단후 6번의 리그를 통해 세차례의 승격을 거듭한 가운데, 현재 잉글랜드 축구 피라미드에서 6부리그격인 Conference South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이번 시즌도 현재까지 2위로 승격이 가능하다고 예상되고 있습니다. 다만, AFC Wimbledon 역시 Wimbledon FC가 겪었던 자체 소유의 홈구장이 없다는 점과 재정이 좋지 않다는 문제점을 그대로 가지고 있어서 앞으로의 길이 평탄하지 않을 수 있다고 합니다.

출발점이 같아도 도착하는 시각과 지점은 다르다고 합니다.
1992년 창단멤버였던 22개팀은 강산이 한번 반 정도 변한 지금 서로 다른 모습으로 자신의 팀을 운영해가고 있습니다. 앞으로 10년 후 이들의 모습이 어떻게 바뀔 지 궁금해 집니다.

juyong88/2009-01

top

Write a comment



2007/08 시즌 나름대로 성공적인 시즌을 보냈던 Sven Goran Eriksson.
Blackburn을 성공적으로 지휘했던 Mark Hughes.

Eriksson의 뒤를 이어 Man City의 위대한 꿈을 현실화 해야 하는
중임을 맡은 Mark Hughes가 어려움에 봉착했습니다.

최소 챔피언스리그에는 근접해야 하는데, 강등권이 더 가까운 위치에 있습니다.

구단주가 이번 시즌까지는 그대로 Hughes 체제를 가져갈 것도 같지만,
그래도 언론과 베팅 사이트에서는 Hughes 이후에 대해서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몇년째 지속되고 있는 유나이티드의 차기 감독은? 과는 달리
감독이 경질위기에 있는 팀일 경우 나오는 유형이라 Hughes 감독의 앞길에
아픔(?)이 있을 것 같다는 느낌입니다.

Inter Milan의 Jose Mourinho이 가장 선호하는 감독으로 뽑히고 있고,
Barcelona의 감독이었던 Frank Rijkaard, Inter Milan의 전임감독 Roberto Mancini,
2006 월드컵에서 독일팀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던 Jurgen Klinsmann,
그리고 전임 Sven Goran Eriksson이 후보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Hughes 감독이 이러한 논란을 잠재울지,
아니면 예상대로 유력한 감독 후보자들중에
그의 자리를 대신할
새로운 감독이 나올지 City의 앞날이 궁금해 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가기)

juyong88/2008-12

top

Write a comment



몇시간전에 있었던 0809 Champions League 16강 대진 추첨 결과
재미있는 대진이 생겼다.

지난 시즌 챔피언인 유나이티드는 무링요의 Inter Milan과
유벤투스(Juventus)는 첼시(Chelsea FC)와
그리고 최대 우승팀인 레알마드리드는 챔피언스리그에서 유독 강한
리버풀과 대결하게 되었다.

유나이티드의 금년도 운은 어떻게 될까?
그리고 라리에리 현 유벤투스 감독이 자신이 이끌었던 첼시와의
대결도 꽤나 기다려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참조) UEFA 공식 사이트

juyong88/2008-12

top

Write a comment




우리시간으로 8시경이면 0809 Champions League 16강 대진 추첨이 열린다.

과연 어떤 빅매치가 열릴까?
유나이티드의 상대는, 그리고 유벤투스의 상대는 과연 어디...

EUFA 공식 사이트에 의하면 16강 대진의 주요 원칙은 아래와 같다.

동일 국가의 팀은 만나지 않는다
같은 조에 있던 팀은 만나지 않는다
조별리그 1위팀끼리는 만나지 않는다
조별리그 2위팀끼리는 만나지 않는다
조별리그 2위팀의 홈에서 첫번째 경기를 갖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조) UEFA 공식 사이트

juyong88/2008-12


Further conditions

    * Clubs from the same association must not be drawn against each other.
    * The winners and runners-up of the same group must not be drawn against each other.
    * The group winners must not be drawn against each other.
    * The group runners-up must not be drawn against each other.
    * The group runners-up shall play their first-leg match at home.
top

Write a comment



Bolton과 Newcastle United의 감독이었던 Big SAM(Sam Allardyce)이
다시 축구계로 돌아오게 되었다.

바로, 얼마전 Paul Ince가 자리를 떠난 Blackburn의 새로운 감독으로...

Sunderland의 유력한 차기 감독후보였던 Big Sam.
그는 Black Cats이 아닌 Blackburn을 선택했다.

1992년 프리미어리그로 재편된 잉글랜드 축구 최상위리그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네팀중 하나인 Blackburn Rovers...

Bolton에서 보여줬던 능력이 재현될 수 있을 것인지...
강등권에서 탈출을 시도하고 있는 Blackburn이 과연 위기를 탈출할 수 있을지
그의 능력에 관심이 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참조) BBC

juyong88/2008-12


top

Write a comment



몇년전 프리챌을 연상시키는 이글루스...

엄청난 수의 멤버들이 탈출(?)을 시도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일련의 엠파스 서비스가 중단되는 것을 보고,
조만간 네이트와의 통합을 하지않을까 생각하고 있었는데
아마도 이글루스를 포함한 전체적인 통합인가 보다.

과연 어떻게 흘러갈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가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가기)

juyong88/2008-11

top

Write a comment



연말쯤 엠파스가 네이트와 통합된다는 소식을 들었다.
몇달전에...

요즘 엠파스 서비스들의 종료 안내 공지가 심심찮게 올라오고 있다.

엠파스가 메일을 좋은데, 다음은 메일 차례가 아닐까?
네이트 메일, 별로던데...
아!!! 메일은 그냥 놔뒀으면 좋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juyong88/2008-11

top

Write a comment



Sleeping Giant, Giant Killer가 되다

잠재력은 있지만 늘 Championhsip에서 머무르고 있는 소위 Sleeping Giant인
Burnley FC가 프리미어리그의 강자  Chelsea를 눌렀다.

비록 리그컵이지만 팀으로서는 큰 상승세를 가져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같다.

프리미어리그에서 그들의 모습이 보고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참조-BBC) 바로가기

juyong88/2008-11
top

Write a comment



FA Cup 첫번째 라운드 경기인 AFC Wimbledon v Wycombe!!!

Wimbledon FC의 MK로의 연고지 이전 이후, 팬들에 의해 생긴
AFC Wimbledon의 FA Cup 첫번째 경기라고 한다.

Non League에서 세번의 승격을 거듭했지만, 아직은 갈길이 멀다고
느끼는 AFC Wimbledon이 어떤 모습을 보일지 궁금해 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사 바로가기)

juyong88/2008-11

top

Write a comment



유나이티드와 아스날간의 대결...

이번 시즌 가장 기다리던 경기 중 하나다.
많은 부상선수가 있다고 하던데, 좋은 결과가 나왔으면 좋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ManUtd.com)

juyong88/2008-11

top

Write a comment



창단 104년만에 처음으로 최상위 리그로 올라온 Hull City.
Arsenal과 Spurs를 꺽더니 이젠 OT에서 유나이티드를 놀라게 했다.

잔류는 가능하지 않을까 하지만,
과연 내년 5월 그들의 위치가 어디일지 궁금해 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가기)

juyong88/2008-11

top

Write a comment



Harry Redknapp이 Spurs의 새로운 감독이 되었다고 한다.

이번시즌 한번의 승리도 없는 Ramos 감독을 경질시키고,
지난 시즌 FA Cup 우승을 이끈  Portsmouth의 Redknapp을 영입한 것이다.

Redknapp으로서는 거의 마지막 팀이 되지 않을까 한다.
하긴 Portmouth와 Southampton 사이를 왔다갔다 했던 경험으로 보면
또 다른 행보도 예상할 수 있겠지만...

어쨌든 Spurs의 새로운 도전이 약간 궁금해 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가기)

juyong88/2008-10

top

Write a comment


유나이티드 경기를 제외하고 이번 라운드에서 가장 관심이 많은 경기...

Villa의 Stamford Bridge 원정경기...
과영 Chelsea의 무패 경기를 끝낼 수 있을지...

Martin O'Neill과 Scholai와의 지략대결이 흥미롭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영상 바로가기)

juyong88/2008-10


'축구 > 축구-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0809 FA Cup-R01 AFC Wimbledon v Wycombe  (0) 2008.11.09
Harry Redknapp, Spurs의 감독이 되다  (0) 2008.10.26
0809-EPL-R07 Chelsea v Aston Villa  (0) 2008.10.03
Man City! 과연 어디까지...  (0) 2008.09.08
Villa, UEFA Cup 첫승리를 거두다  (0) 2008.08.15
Barry, Villa에 남다  (0) 2008.07.31
top

Write a comment



티스토리를 운영하는 TNC가 구글에 인수되었다고 한다.

큰 변동은 없다고 하지만, 그래도 점차 변화가 있지 않을까 싶다.
그냥 티스토리 별 고민없이 썼으면 좋겠는데...

기대를 받았다가 NHN에 인수된 첫눈이 생각나는 것은 왜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바로가기)

top

Write a comment




야망이 컸던 City.

아랍의 오일머니에 의해 인수가 된 후 예전에 생각못했던 행보를 보이고 있다.
크리스리아누 호나우도, 부폰, 파브리가스, 카다, 메시, 토레스 그리고 퍼디난드까지...

하긴 호비뉴의 입단도 조금은 충격적이긴 했다.

1월 이적시장이 열리면 태풍의 눈이 될 가능성이 있을 것 같다.

그나저나 지금의 선수들은 답답할 것 같다.

juyong88/2008-09


'축구 > 축구-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Harry Redknapp, Spurs의 감독이 되다  (0) 2008.10.26
0809-EPL-R07 Chelsea v Aston Villa  (0) 2008.10.03
Man City! 과연 어디까지...  (0) 2008.09.08
Villa, UEFA Cup 첫승리를 거두다  (0) 2008.08.15
Barry, Villa에 남다  (0) 2008.07.31
Intertoto Cup - Aston Villa v Odense  (0) 2008.07.27
top

Write a commen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운 브라우저 google chrome!!!

사무실에서는 잘 안뜨더니(Flash),
집에서는 문제없이 된다.

그런데, 아직은 조금 불편한거 같다.
Tistory 편집기도 그렇고...

음, 아직은 Firefox가 더 편한 것 같다.

juyong88/2008-09

top

Write a comment



수많은 이야기가 있었던 이번 이적시장(Transfer Window)이 드디어
문을 내렸다.

마지막을 장식한 것은 역시 Berbatov의 유나이티드 행일 것이다.
물론 City가 Robinho라는 Big signing을 하였지만...

City로 이적시키려던 Spurs의 의도와는 다르게 본인은 유나이티드를 선택했다고 한다.
아무래도 자신의 목표가 Champions League라면 당연한 선택인거 같다.

어쨌든 올 시즌 더비는 더욱 더 기다려진다.
작년의 복수를 해야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식 홈페이지)

juyong88/2008-09

'축구 > Man Utd' 카테고리의 다른 글

0809 EPL Arsenal v Man Utd  (0) 2008.11.08
대한한 Hull City, OT에서 3골을 넣다  (0) 2008.11.02
Man Utd, Berbatov 영입  (0) 2008.09.02
Community Shield: Man Utd v Portsmouth  (0) 2008.08.09
Ole's testimonial - 20LEGEND  (0) 2008.08.02
C. Ronaldo의 이적 논쟁을 보며...  (0) 2008.07.16
top

Write a comment



아직 본선은 아니지만 VIlla의 승리는 큰 의미가 있을 것이다.

Barry의 마음의 안정이 있지 않을까...


거기에 Liverpool이 Champions League 본선에 진출하지 못한다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가기)

juyong88/2008-08

top

Write a comment



예전에 약간 논란이 있었던 해외에서의 서울시 광고 기사
오늘 BBC에 가니 광고가 나왔다.

광고를 클릭하니 하이서울 페이지로 간다.
역시나 한글 메인 페이지를 제외하고는  Firefox(3.0 기준)에서는 전혀되질 않는다.

어쨌든 원하는 성과가 나왔으면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juyong88/2008-08



'나중에 분류하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BBC에서 본 서울시 광고  (0) 2008.08.15
수퍼 화요일 승자는 누구?  (0) 2008.02.05
Youtube의 The Royal Chennel  (0) 2007.12.25
내일은 선거일  (0) 2007.12.18
참토원 관련 방송 v 회사의 입장 - 흥미있어짐  (0) 2007.10.07
세계 26대 브랜드  (0) 2007.09.09
top

Write a comment



유나이티드와 포츠머스간의 커뮤니티쉴드(Community Shield)
올시즌의 전력을 가름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유나이티드 파이팅!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사 바로가기)

juyong88/2008-08

top

Write a comment



Good bye, Ole!
Thank you!!!

Forever 20LEGEND

사용자 삽입 이미지

juyong88/2008-08


'축구 > Man Utd'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n Utd, Berbatov 영입  (0) 2008.09.02
Community Shield: Man Utd v Portsmouth  (0) 2008.08.09
Ole's testimonial - 20LEGEND  (0) 2008.08.02
C. Ronaldo의 이적 논쟁을 보며...  (0) 2008.07.16
0708-CL-4강 2차전 (Man Utd v Barcelona)  (0) 2008.04.29
EPL 0708-R31 Man Utd v Liverpool  (0) 2008.03.22
top

Write a comment



Liverpool로의 이적을 공개 천명했던 Villa의 주장 Barry!
우여곡절 끝에 잔류하게 되었다고 한다.

UEFA Cup에도 진출하게 되었으니 소속팀에 집중했으면 한다.
이번시즌에는 Villa가 Liverpool보다 상위 테이블에 있었으면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juyong88/2008-07
top

Write a comment



Villa의 UEFA Cup 진출 여부를 결정하는 대결...
과연 어떻게 될까?
MON이 있기에 기대를 갖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가기)

juyong88/2008-07

top

Write a comment



시즌 직후부터 퍼진 C. Ronaldo의 이적 논쟁.
보내야 할지 남겨두어야 할지에 대한 논쟁이 있다.

개인적으로는 보내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이유는 몇년전 Ruud의 이적 논쟁시 썻던 글과 같다.

바로, "그 누구도 유나이티드보다 위대하지 않다
(No One man is bigger than Manchester United)"

그런 의미에서 2006년 월드컵에서 보여줬던 C. Ronaldo의
행동에도 불구하고 그를 환영했던 유나이티드의 팬들도
많이 돌아섰을 것 같다.

* 참조: 핵심선수(Ruud) 이적논쟁을 보며...

juyong88/2008-07

'축구 > Man Utd' 카테고리의 다른 글

Community Shield: Man Utd v Portsmouth  (0) 2008.08.09
Ole's testimonial - 20LEGEND  (0) 2008.08.02
C. Ronaldo의 이적 논쟁을 보며...  (0) 2008.07.16
0708-CL-4강 2차전 (Man Utd v Barcelona)  (0) 2008.04.29
EPL 0708-R31 Man Utd v Liverpool  (0) 2008.03.22
EPL Big 4 Clash  (0) 2008.03.22
top

Write a comment


사용자 삽입 이미지
top

Write a comment



Steve Sidwell이 Villa와의 계약에 근접했다고 한다.

Barry의 이적 요청으로 어려운 빌라의 상황에 큰 도움이 되는 계약이었으면 한다.
선수 키우기로 유명한 O'Neill 감독이 선택한 카드기에 기대가 크다.

Villa의 모습을 유럽 대회에서 보고 싶다.
그것이 비록 Intertoto Cup을 통한 것이라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juyong88/2008-07


top

Write a comment



약속한 사항을 지키지 않는 제8구단 우리히어로즈...

그 행동을 보고 있자니 누군가가 생각이 난다.

juyong88/2008-07

히어로즈 "12억원만 먼저 내겠다"…KBO "7일까지 24억원 내라"

기사입력 2008-07-02 08:30 


[마이데일리 = 이석무 기자] 가입금 미납으로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제8구단 우리 히어로즈가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새로운 조건을 제시했지만 거절당했다.

히 어로즈 구단측은 1일 밤 한국야구위원회에 "가입금 1차분인 24억원 가운데 12억원을 먼저 내고 KBO가 히어로즈의 요구를 들어주면 나머지도 내겠다"는 제안을 했다. 이에 KBO는 "가입금에 조건은 없다. 7일까지 24억원을 납부하라"고 맞서 협상이 결렬됐다.


(원문보기)



top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