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콘도로 돌아와서 일단 짐정리를 하였습니다.

가져간 짐이 많지는 않았지만 버릴 것도 적지않게 생기고,
선물이나 판플랫 등으로 인해 부피가 증가한 부분도 있기 때문에
약간의 시간이 걸렸습니다.

정리를 마친 후, 이틀에 걸쳐서 도전했던 파일 업로드를 다시 도전했습니다.
쉽지 않은 작업... 업로드가 안될 경우를 대비하는 상황까지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일단 USB 메모리와 디카 메모리에 분산을 시켰고,
웹하드에는 10여번의 오류끝에 겨우 업로드에 성공을 했습니다.
다운로드를 받아 압축을 해제해서 테스트 해봐야 안심이 될텐데...
엠파스는 검증해보았지만 드림위즈는 그냥 운에 맞기기로 했습니다.

이후, 저녁 식사를 하고,
잠시 유럽축구 전반전[UEFA Cup: New Castle v Bnei Sachnin(이스라엘)]을 보며
시간을 보냈습니다.

* 공항가는 길! 환전도 하고...

8시쯤 콘도를 나왔습니다.
머, 10시쯤에 출발해도 가능은 했지만, 왠지 KLIA 에서 잠시 방황하고 싶었던
마음에 강했기 때문입니다. johnwoo님이 태워주셨기에 KL Central까지 편하게 왔습니다.

어라! KL Express 개찰구에서 표를 먹더니 나오지 않는 것입니다.
저 뿐만 아니라 옆에 있던 서양여성도 같이 멍한 표정을...
그러자 안내원이 와서 그냥 One-way니 가도 된다고 하더군요. ('아! 망신.... *.*)

KL Express를 타고 한 28분간의 여행은 나름대로 재미가 있었습니다.
말레이지아 귀국시에도 탑승했었지만, 그때 느꼈던 약간의 긴장감마저 없고
그냥 편한 마음으로 시간을 보낼 수 있었습니다.

공항에 도착해서 일단 발권을 했습니다. 그래도 좋은 자리를 잡아야했기에...
발권도중 Counter의 남자 직원이 우리말로 '가방? 가방?'이라고 하더군요.
메고 있던 가방을 보여주며 '이게 다인데여!'라고 하니 웃으며 발권을 해주었습니다.
탑승 게이트가는 길을 물은 후, Terima kasih(고마워)하며 발길을 돌렸습니다.

가는 길에 환전소에 들러 가지고 있던 유일한 말레이지아 지폐인 10RM(링깃)을 주며
US2$로 환전해달라고 하고, 나머지 잔돈은 0.5RM 짜리 동전 4개로 바꾸어 달라고 하니
웃더군요. 그래도 2달러가 어디야!

모노레일 비스무리한 Aerotrain을 타고 드디어 진짜(?)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탑승 게이트를 확인하고 시계를 보니, 탑승까지는 약 2시간정도 여유가 있었습니다.

[KLIA] 공항의 모습. 디자인이 꽤나 멋이있음 & 쌍둥이 빌딩 모습

* 3RM 소진작전

일단 좀전에 바꾸었던 것과 가지고 있던 동전으로 집에 전화를 했습니다.
길지않은 시간동안의 전화를 마치고, 지갑을 보니 아직 3RM이 남아있었습니다.
단기간내에 다시 올 수 있을지 여부를 알 수 없기에, 일단 쓰기로 결심했습니다.

그러나 여기저기 둘러봐도 음료수를 파는 자동판매기가 보이지 않았습니다.
원래 없는 것인지 아니면 못찾은 것인지...
하긴 장사하는 분들이 많은데, 공항에서 팔기는 어려울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한두군데서 장단 1RM 하는 엽서는 보이긴 하고... 최후의 방법으로 생각했죠.
그나마, 여기저기 자주보이던 Donation 함도 보이지 않고...
매점 물건은 매우매우 비싸고...

일단 위층에 있는 버거킹으로 올라가서, 예산내에 살 수 있는 것이 있나 봤습니다.
감자칩도 3RM은 넘고, 음료수 하나만이 구매 가능한 상황이었습니다.
결국 음료수로 낙찰을 보았고, 3RM 소진작전을 무사히 마칠 수 있었습니다.

[KLIA] 버거킹이 있는 위층의 모습. 엘리베이터가 인상적임 (왼쪽 사진)

* 비행기를 기다리며...

이후, 여기저기 공항관람을 한 후에 탑승게이트로 갔습니다.
탑승을 기다리며 여기저기 둘러보았습니다.

여행 또는 출장을 마무리하고 뱡기를 기다리는 사람들 속에 특히 두명이 눈에
띄었습니다. 한명은 20대말~30대초로 보이는 젊은이였는데, 왠지 자신이 산
선물백을 땅에 떨어뜨린 후 발로 툭툭차곤 했습니다. 아마도, 원치않는 선물이
아닌가 싶었습니다.

또 다른 분은, 적지않게 술이 올라온 중년의 남성분이었는데 이사람 저사람에게
아는척하며 반말을 하더군요. 아까 선물을 차던 젊은이까지 자리를 피하더군요.

저도 잠시 자리를 비켰다가, 탑승시간 조금전에 다시 게이트로 갔습니다.

* 보안검색 & So long Malaysia!

KLIA 출국장에서의 보안검색은 예상보다 강했습니다.
그냥 레이저(?)로 가방 스캔검사하고, 기기로 몸수색을 하던 것을 기대했었는데
온몸을 더듬고, 가방 소지품 하나하나까지 보는 것이...

머 테러에 대한 방지책이라 생각하고 이해는 했지만,
조금 세련되게 하였으면 하는 맘이 조금 들었습니다.

잠시 대기실에서 있다가 시간이 되자 탑승을 하고 자리에 앉았습니다.
긴장이 풀려서인지 적지않게 피곤함이 느껴졌고, 말레이지아에서의 일주일을
기억속에 간직하며 마감하며 잠을 청하였습니다.

juyong88 / 2004-09

top

Write a comment


파리의 연인을 활용한 자동차 이벤트의 현장을 즐기고,
나머지 공항을 배회하다 탑승시간을 앞두고 Gate로 와서 기다렸습니다.

그런데...
예상보다 적은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이윽고 4시 10분...
탑승이 시작되었고, 앉아있던 승객들이 탑승을 한 후 천천히 비행기에 들어섰습니다.

그리고, 출발시간...
비행기는 떠나는데, 주위를 둘러봐도 좌석은 절반은 비어있었습니다.
예약할 때, 자리가 없어서 Waiting을 했었는데...
벙찌는 순간이었습니다.
괜히 서둘러서 예매했다는 생각마저 들었답니다. ㅜㅜ

늘상 나오는 안전에 대한 소개가 있은 후에, 식사가 나왔습니다.
식사를 마친 후,
홍차가 마치 녹차같아서 옆에 앉은 분에게 물어보니 그분도 마찬가지라고 하더군요.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이야기를 하게 되었습니다.
주로 스위스 여행에 대해서... ^^
(스위스에서 거의 비용을 들이지 않은 여행을 했다는 공통점 때문임)

이런 저런 이야기 속에, 비행기는 어느덧 KLIA(Kuala Lumpur International Airport)에
도착했습니다.

비행기에서 내린 후, 출입국관리소로 가는 도중
KL Express의 티켓을 구매하기 위해 잠시 환전을 했습니다.
(카드로도 가능하다고 하지만, 그래도 환전하는게 심적으로 편했습니다)

[Aerotrain] 비행기에서 내린 후, 출입국관리소로 가기 위해 반드시 타야함 (2분정도)
Immigration 쪽에서 찍은 사진...

* 입국심사가 늦어지다

다음은 출입국관리소(Immigration)...
환전을 하느라 약간 지체했는데 어느덧 줄은 끝이 안보일 정도로 몰려있었습니다.
늦은 시간이라 그런지 적은 인원만이 입국심사를 담당하였습니다.

한차례의 갈아타기(중간에 다른 곳에서도 신고를 받아 우르르 옮김)를 해서
그나마 시간을 단축할 수 있었습니다.

순서를 기다리고 있는데, 뒤에서 무지 시끄러운 소리가 났습니다.
돌아보니 중국인으로 보이는 20여명의 여인들이 수다를 떨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무언가 매고 있었는데, 얼핏 보니 'Pearl...'이라고 되어 있는 것이
무슨 미인대회의 후보인 듯 했습니다.
(나중에 신문을 보니 역시 미인대회였습니다)

그런데, 같은 비행기를 타고 왔던 그 부산의 여성분 차례에서 왠지 지체가 되더군요.
검사하는 아자씨가 여권을 이렇게 저렇게 보면서 무언가 이야기를 하고...
그 여성분은 귀국편 비행기 티켓을 주고...

혹시나 해서, 그 곳으로 가서 무슨일이냐고 물어보니
"너! 일행이야?"라고 묻더군요.

이슬람국가라 여성혼자 여행하는 것에 대한 조심스러움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당근이지!"라고 말하려는데,
그 여성분이 단호히 "No!"라고 하였습니다.

그러자, 그 입국심사 담당자는 "그럼 상관말고 너부터 검사하지!" 라며
제 여권을 요구했습니다.
그와 동시에 부산 여성분의 티켓과 여권을 다른 담당자에게 전달하며 무언가 이야기를 하고...

입국심사를 마치고, 혹시 몰라 잠시 기다렸습니다.
한 10여분쯤 흘렀을까... 다른 담당자가 고개를 흔들며 이쪽 심사대로 왔습니다.
그러더니 통과를 시켜주었습니다. 아무 말도 하지 않은채...

모르긴 몰라도 여성혼자 여행하는 데 따른 조사(?)가 있지 않았나 싶습니다.

혼자서 외국(특히 이슬람국가)을 여행하시는 분은 혹시 비행기에서 만난
한국인이 있으면 설령 아니더라도 동행이라고 말하는 것이
조금 더 편리하지 않을까 합니다.

다음은 짐찾기.
제 짐은 아닌었지만, 예전에 한번 힘들었던 적이 있어서
짐 찾는 것까지 함께 하기로 했습니다..
이또한 늦어지더군요. 한 30여분 여기저기서 기다리다 겨우 찾았습니다.

그리고, say goodbay...

* KL Express & 숙박

이럭저럭 뜻하지 않은 일들 속에서 한시간이 훌쩍 지나갔습니다.

늦었지만 서둘러서 KL Express를 타고 숙박할 장소인
약속한 장소인 KL Sentral로 향하였습니다.

[KL Express] 내부의 모습과 당일만 유효한 티켓.
영화광고를 하는데 아나콘다, 영웅들이 나옴(상당히 늦음)
TV 광고에서 뮤지컬 공연정보를 구하는 등 상당한 성과를 얻음 ^^

KL Express을 타고 오며 공항에서 있었던 일을 생각했습니다.
공항이 지닌 의미에 대해서...
공항이란 다른 나라로의 입구임과 더불어 다른 의미도 가지고 있더군요.

아마 출입국관리소에서 영문도 모르고 기다리고,
가방이 늦어서 고생한 그 여성분을 생각하면
역시 공항이란 곳은 보고픈 사람과의 만남이라는 기쁨도 있지만
그에 못지않게 아픔도 적지 않은 곳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거의 자정이 넘어서 약속장소인 KL Central에서 dean님(카페 닉네임)을 만났고,
숙소인 콘도에 올 수 있었습니다.

[콘도 안과 밖] 하드웨어는 아주 훌륭한 콘도 내부와 주위전경

잠시 짐과 노트정리를 한 후,
말레이지아에서의 하루를 마치며 꿈나라로 향했습니다.

6시간의 비행기 여행은 그다지 길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적지 않게 피곤하였기에...

juyong88 / 2004-09

top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