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택시가 최고!

말레이지아의 여행에서 택시가 저렴하면서 가장 중요한 교통수단이라는 소리는
여행가기전 여기저기서 들었던 내용입니다.

원래 걷는 것을 좋아라하고 편하게 이것저것 보기는 걷는 것 또는 대중교통이
최고라는 믿음이 있지만 이번에는 약간 변경해 보려고 했었습니다.

머, 살면서 매일 타기는 조금 부담스럽겠지만 여행때 잠시 여유를 부리는 것도
나쁘지는 않겠기에 큰 고민없이 그 대열에 합류를 하였고, 하루나마 호사스러운(?)
생활을 하였습니다.

물론, 바가지 요금을 요구하는 택시 운전사에 질려서 그 다음에는 대중교통수단을
벗삼아서 다녔지만요... ^^

[고속버스] 도시간을 이동할 때 유용한 수단. 회사에 따라 내부 인테리어(?)의 편차가 아주 큼

[LRT2] 지하 역의 경우 설치되어 있는 스크린. 승객의 안전을 위해 중요한 장치인 듯 함

말레이지아의 교통수단은 생각보다 다양했는데, 적어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공항]
* KL Express
* Aerotrain

[도시내]
* 택시
* 시내버스
* 오토바이
* 모노레일(Monorail)
* LRT - 2종류
* Komuter

[도시간]
* 고속버스
* 비행기

[관광]
* Trishow

[Monorail] 하나의 노선만 운행중인데,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는 운송수단이었음

[오토바이] 실질적인 관광의 첫날, 크게 신세졌던 오토바이.
폭주족이 적지는 않았지만 다시한번 거리에서 엄지손가락을 가리키는 도전(?)을 해보고 싶다.

[트라이쇼-Trishow] 이걸 교통수단이라고 해야할지 망설임은 있었지만, 
나름대로의 추억을 줄 수 있는 도구(?)라고 생각했기에... ^^

음! 참 많군요.

말레이지아 교통의 이용하는 가운데, 좋았던 점과 아쉬웠던 점을 간단히 정리하면
아래와 같았습니다.

[좋았던 점]

* 안정지향
  - 전체적으로 승객의 안전을 고려한 구조
  - 여유있는 교통의식(붐비는 시간에도 푸시족이 없음 ^^)

* 전체적으로 깨끗함(물론, 시내버스는 예외)

* 이쁜 디자인
  - Monirail, LRT 등의 아기자기한 모습

[아쉬웠던 점]

* 티켓 연계성 부족
  - 노선별 티켓구매 필수
(우리나라로 치면, 3호선-2호선-7호선 갈아탈 경우 3번의 티켓을 타야 함)
  - 1 Day ticket과 같은 시스템이 아쉬움

* 시간의 정확성
  - 도대체 왜 시간표가 있나? 라고 생각할 정도로 시간에 대한 개념이 아쉬움

말레이지아의 교통은 (택시가 상대적으로 저렴해서) 처음에는 쉽게 접근하기 어렵지만,
일단 마음을 열면 아주 아주 쉽게 친해질 수 있는 상대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여행을 하시는 분은 한번 도전해 보셔도 좋지 않을까 합니다. ^^

[경로우대석] 허걱! 말레이지아에서 이런 표시를 보게 될줄은 몰랐죠.
그러나, 자리에 앉기를 주저하는 젊은이도 버릇없다고 자리에서 일어나라는
어르신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아마도 우리만의 문화인 듯...

juyong88 / 2004-09

top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