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 공연명: 킹앤아이 (The King & I)
  * 장  소: LG 아트센터
  * 관람일: 2003년 11월
  * 주요 출연진: 김석훈, 김선경, 이혜경, 류정한, 정영주
  * juyong88의 평점: ★★★☆ (별 5개 만점)


율브린너의 카리스마가 인상적인 영화 '왕과 나'
오래전에 보았던 그 이미지가 아직도 강하게 남아있는 영화입니다.

뮤지컬 '킹앤아이'는 그 '왕과 나'의 뮤지컬 버전으로, Tony 상을 5개나 받았다고 합니다. 공연개막 이전부터 흥미를 끌더니, 오픈이후 여기저기 언론을 통해서 나온 공연평이 좋았습니다. 예매를 하려고, 티켓을 파는 사이트에 가보니 가격도 예상보다는 약간 높았는데, 인기가 많은지 거의 매진이 될 정도였습니다. 그래서 서너개 남은 자리 중에서 괜찮은 좌석을 선택하였습니다. 매진되기 전에 얼른...

당일날 티켓을 교환하고 공연책자를 산 후 자리로 갔습니다. 군데 군데 보이는 빈 자리가 좌석점유율은 높지만 매진이 될 정도는 아니었습니다. 아마 모든 좌석을 예매사이트에 오픈해 놓지는 않나 봅니다.

공연시작 전에 공연시간(80분-15분-70분)에 대해 안내를 해주는게 참 좋았습니다. 대단한 것은 아니지만, 대부분의 극장에서는 그 부분에 대해 배려하지 않기 때문에 좋게 느껴졌습니다. '공연장 내에서도 음료수를 마실 수 있게 해준다면 더 좋을텐데...' 하는 생각도 잠시 했습니다.

줄거리는 19세기 후반, 열강의 팽창속에서 자국을 지키고, 개화하려는 시암왕국의 왕와 이를 지원해 주려고 왕실 가정교사로 시암왕국에 온 영국인 애나가 겪게 되는 문화충돌과 해결을 중심으로 하고 있습니다.

공연시작 시간이 되고 몇분간의 연주 후에 막이 올랐습니다. 영국에서 시암왕국(태국)으로 가는 배위의 장면으로 공연은 시작됩니다. 그리고, 왕국에 도착할 때에 문화적인 충격을 예상케 하는 몇몇대사가 나옵니다. 바로, "그나라에선 그나라 문화를 따라야 한다"와 "왕께선 모든 약속을 기억하지 못한다" 라는...

이부분에서 극의 전체적인 흐름과는 관련이 없지만, 처음부분에 수상 등이 대화때 사용한 태국어가 정말인지는 궁금했습니다. 태국어는 5성체계라 무지 어렵다고 하던데, 어느 수준까지 배운것인지에 대해서 말입니다. 얼핏 듣기에, 발음에 있어서 높낮이는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짧지않은 시간동안의 공연은 잘짜여진 도미노처럼 잘 굴러갔습니다. 물론 가끔씩 도미노가 멈출뻔한 순간들(썰렁해지는 부분)이 없던 것은 아니었지만, 좋았다고 생각합니다.

공연전부터 화제가 되었던 배우들에 대한 느낌입니다.

김석훈씨 버전의 시암왕은 기대보다도 좋았다고 말하기는 어려웠습니다. 고집스러운과 현실적인 선택사이의 조화를 이루었던 영화속의 왕에 비해, 강인한 왕의 이미지를 표현하지 못하지 않았나 싶었습니다. 먼저, 카리스마나 권위가 느껴지지는 않았습니다. 새로운 문명과 지식사이에서 고민하는 장면에서는 절대군주로서의 절박함이나 외로움이라기 보다는, 왠지 어린아이가 엄마에게 혼나지는 않을까하며 안절부절하는 모습으로 비추어졌습니다. 그리고, 처음부터 크게 기대하지 않았던 노래부분도 '역시나'였습니다. 노래는 1-2곡 정도인데 좀 무리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차라리 없는게 낳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물론 공연이 진행될수록 안정감을 찾기는 했다는 점에서, 갈 수록 나아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었습니다. 특히, 애나와의 춤추는 장면은 참 연습을 많이 했겠구나 라고 느낄 정도로 좋았습니다.

김선경씨는 역시 좋은 배우였습니다. 로마의 휴일, 넌센스 잼보리 등에서 보였던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다가왔습니다.

이혜경씨와 류정한씨는 비록 비중이 크지 않았던 조연이었지만, 오페라의 유령에서 보여주었던 하모니를 다시 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수많은 아역배우들도 인상적이었습니다. 어수선 하지 않게 잘 연습이 이루어지었나 봅니다. 그외 다른 배우들도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공연을 보면서 변화의 시기에 강대국에 대한 약소국의 아픔도 느껴졌지만, 전통과 개화사이에서 고민하는 왕, 그러면서도 새로운 문화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이는 그러한 자세가, 외세의 지배를 받지 않고 지금까지 독립국가를 유지해 온 원동력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가끔씩 들었습니다.

뮤지컬 킹앤아이에 대한 느낌을 정리하면 아래와 같습니다.

[좋았던 점]
* 화려한 무대장치: 큰 변화는 없지만 장면장면에 맞는 효과적인 변환이 인상적임
* 음악: 녹음된 테이프가 아닌 오케스트라의 실제 연주
* 주연과 조연배우의 조화: 설명이 필요없는 김선경씨, 이혜경씨, 류정한씨의 노래와 연기,
  그리고 수많은 아역배우들의 모습

[아쉬웠던 점]
* 2% 부족한 연기력(노래포함): 카리스마를 느끼기 어려운 김석훈씨의 연기
* 뮤직넘버: 많은 노래가 나왔지만, 기억에 남는게 하나도 없음
* 피날레 부분: 관객의 호응을 이끌어 내는 부분이 약했다는 느낌

점점 더 좋아질 모습과 함께, 12월부터 또다른 시암왕으로 출연이 예정된 남경주 씨는 어떤 군주의 모습을 보일지 약간 기대해 보면서 극장을 나왔습니다.


juyong88/2003-11

top

Write a comment




  * 공연명: 투맨 (Two Men)
  * 장  소: 연강홀
  * 관람일: 2004년 05월
  * 주요 출연진: 유준상, 김영호, 김선경, 김병춘
  * juyong88의 평점: ★★★☆ (별 5개 만점)


두번은 봐야 그 재미를 알 수 있는 공연!
어느 기사에선가 본 투맨을 설명하는 내용입니다.

공연의 큰 축을 이루는 형제역이 Double Casting 되었기 때문에,
마니아와 일반 팬들에게 만족을 주기 위해서는 그렇게 해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그렇게 하기는 어려운 면이 있어서 한번만 보기로 했습니다.
예매없이, 그냥 시간나면 가서 보기로요...
어짜피 오픈런(Open Run)이기 때문에 석달은 갈 것으로 예상했기 때문입니다.

계속 공식홈(http://www.musicaltwomen.com)에 가서 뮤지컬 넘버를 들으면서, 어느정도 분위기를 파악한 후 관람하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해서 유준상 & 김영호 버전의 공연을 보게되었습니다.
유준상씨의 경우 더 플레이와 그리스에 이은 세번째 관람작이었고,
김영호씨의 작품은 뮤지컬로는 처음이었습니다.
그래서 약간의 기대감을 가지고 보기로 했습니다.
야인시대 이정재의 이미지가 강했기 때문이었습니다.

뮤지컬 투맨(Two Men)은 1997년도에 공연되었던 '욕망이라는 이름의 마차'를 뮤지컬로 재구성한 작품이라고 합니다.

신도시의 포장마차를 배경으로, 두 형제와 그 주변인물들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습니다. 멋진 연극을 쓰고 싶어하는 형과 폼나게 살기를 원하는 동생! 이들은 어렸을 때 같은 고아원에서 자란, 피를 나눈 형제는 아니고, 장사하는 방법 등의 가치관 차이는 있지만 서로를 아끼는 형제의 이야기입니다.

뮤지컬 투맨을 보면서 느낀 좋았던 점과 아쉬웠던 점을 몇자 적어봅니다.

[좋았던 점]
* 배우들의 개인기 및 하모니: 개성이 강한 배우들 개개인의 능력 및 전체적인 조화가 잘 이루어졌다고 봅니다. 형제역을 맡은 두 연예인 외에, 각각 남자다역과 여자다역을 맡아 많이 망가진 김병춘씨와 김선경씨의 연기만으로도 본전은 뽑은 것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 관객과의 커뮤니케이션: 홈페이지가 생각보다 충실하게 구성되어 있더군요. 뮤지컬 넘버를 미리 듣고 가서, 공연의 흐름을 좀더 쉽게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특히, 김밥송 같은 퍼니한 곡은 재미를 배가 시켰습니다.

[아쉬웠던 점]
* 1막과 2막 사이의 극적인 대비: 밝았던 분위기가 너무 급작스럽게 무거워지며 '싸~'해지지 않았나 싶더군요.

* 분장: 전반적으로 조금더 신경써 주었으면 좋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특히 마지막 부분에, 김영호씨가 유준상씨 동생으로 바뀌어 나오는 그 장면의 경우, 그 관계를 받아들이기가 쉽지는 않았습니다. 차라리 머리를 초록색 같이 튀는 색으로 염색하는 것이 어떨까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공연이 끝나고 이희정씨 & 서범석씨의 공연은 어떨까 하는 궁금증이 생겼습니다.

극중 동생인 유준상씨의 마지막 말!
내가 형을 얼마나... 얼마나 닮고 싶었는지 알아?
가슴이 찡함과 함께 '과연 나는 누구를 닮고 싶어했을까?'라는 작은 물음이 생겼습니다.
쉽게 떠오르지는 않지만 이제부터라도 제 자신의 멘토(Mentor)를 찾아보려고 합니다.

juyong88/2004-05

top

Write a comment



초연에 이어 지금도 앵콜공연이 진행되고 있는 넌센스 잼보리입니다.

  * 공연명: 넌센스 잼보리
  * 장  소: 연강홀
  * 관람일: 2003-04-04 (첫날공연)
  * 출연자: 전수경, 김선경, 류정한, 박해미, 김미혜
  * juyong88의 평점: ★★★★ (별 5개 만점)


김선경의 망가진 모습만으로도 볼만한 가치가 있는 뮤지컬...
'넌센스 잼보리'를 보고나서의 느낌입니다.

'넌센스 잼보리'는 사고로 기억상실증에 걸렸다가 회복한 앰네지아 수녀가 뮤지컬 배우로 성공하기 위해 새로운 음반 판매(컨츄리음악)를 촉진하기 위한 여행을 떠나는 이야기입니다. 물론 기존 작품과 마찬가지로 상당히 경쾌하면서도 관객과 함께하려는 노력이 많이 들어간 작품입니다.

세가지 관점에서 이 뮤지컬을 보면 흥미로울 것 같습니다.

먼저, 캐스팅입니다. 넌센스는 언젠가부터 팀웍보다는 배우 개개인의 능력에 더 많은 것을 기대하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넌센스나 남자넌센스에서 그랬던 것처럼 전문배우보다는 유명 탈렌드나 가수 등이 주연으로 나와 관객의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는 것. 사실 배우들의 개인기에 의존하는 느낌이었죠 ^^]

이번 잼보리의 경우는 그렇지는 않지만, 예상외의 파격적(?)인 캐스팅으로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김선경씨가 로버트 앤 수녀역으로 선정된 것입니다. 로마의 휴일에서의 공주역, SK 텔레콤의 CARA CF 등 귀족이나 숙녀 이미지가 강한 배우가 푼수에 가까운 역에 캐스팅 되었다는 것이 의외였고, 이것이 관심을 갖게 된 이유였는데 역시 배우의 변신은 무죄고, 좋은 배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외에도 '오페라의 유령'에서 라울역을 맡았던 류정한씨도 기존의 이미지를 바꾸는 기회가 되었던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다음은 현지화입니다. 극중에 앰네지아 수녀는 컨츄리 가수가 되는데 연기중에 나오는 노래는 상당수가 우리나라 노래로 대체하였고, 정서에 맞는 스토리로 내용을 변환한 것이 쉽게 관객에게 다가오지 않았나 싶습니다. 전수경씨가 중간에 입고 나온 바지(아주머니들이 일할 때 편해서 입는 옷인데 이름이 생각나지 않는군요)가 참 코믹했습니다.

마지막으로, 관객과의 조화입니다. 자연스럽게 관객이 참여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한 것도 이 뮤지컬에게 좋은 느낌을 받은 것 중 하나입니다.

기대했던 것 보다도 훨씬 더 즐거운 시간을 보낸 작품이었습니다.


juyong88

top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