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정성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5.11.01 [쇼뮤지컬] 펑키펑키 (Funky Funky)


  * 공연명: 펑키펑키 (Funky Funky)

  * 장  소: 펑키하우스
  * 관람일: 2003년 10월
  * 주요 출연진: 정태우, 이희진, 고영진, 김지혜, 이종민, 정성한
  * juyong88의 평점: ★★☆ (별 5개 만점)


다다익선(多多益善) vs 과유불급(過猶不及)

공연을 보면서 내내 한자숙어간의 대결이었습니다.

'Show +  Musical'이라는 기존의 뮤지컬과는 차원이 다르고, 이제까지 없었던 개념의 작품이라고 해서 무척이나 기대를 가지고 봤는데, 개인적으로는 참 아쉬움이 많았던 공연입니다. 한마디로 '개그콘서트와 밤무대와의 만남'이었습니다.

전반적인 느낌은 '아직 준비가 덜 되어 있군!'이었습니다. 먼저, (한달이상 공연이 연기가 된 후에 오픈한 것임에도 불구하고) 스토리, 배우, 스태프, 음향/조명시설, 안내요원 등 펑키펑기에 관련된 진행자들이 아직까지 완전히 세팅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아무리 프리뷰 공연이라해도 안내책자가 아직 준비되어 있지 않다는 말에 실망감보다 허탈함을 느꼈습니다. 둘째, 공연시간에 대한 진행요원도 잘 모르더군요. 공연시간이 어느정도인지, 언제 휴식시간이 있는지 물어본 세명의 펑키요원들이 다 다르게 이야기하는게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또한, 시간을 엄수하지 못하고, 한 5분 정도 늦게 공연을 시작하는 자세도 걸렸습니다. 물론, 관객의 호응이 있어야, 막이 오른다는 정성한씨의 멘트가 있었지만 사전에 제작된 의도라기 보다는 늦어지고 있는 공연때문에 일부러 집어 넣은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마지막으로, 스태프인지 관객인지는 모르지만 세시간의 공연시간 내내 들락날락하는 사람들을 보면서 이게 제대로 된 공연장에서 하는 공연인지 야간업소의 나이트쇼인지 무척이나 혼란스러웠습니다.

공연은 '쇼(마술 & 묘기)-(스크린) 광고-영화(3D)-뮤지컬'로 이어지고, 그리고 중간중간 음악과 함께 나타나는 사회자의 설명이 뒤따랐는데 마치 '극장식 쇼'를 보는 듯 했습니다. 그런데 정말 이해하기 힘든 것은 쇼나 영화가 왜 있었어야 하는지에 대한 궁금증입니다. 연관관계도 없는게, 차라리 30분 늦게 시작하는 것이 더 좋지 않을까 하는 의견입니다.

공연 중간중간 유명했던 영화나 드라마의 패러디 비스무리한 장면도 있었고, 협찬사의 제품을 선물하는 무대도 있었습니다. 상반기에 선풍적 인기를 끌었던 '세븐(Se7en)의 춤' 장면도 있었구요.

줄거리는 참 애매합니다. 사랑을 믿지 않는 남녀 주인공이 사랑에 빠지는데, 양가부모는 반대하고, 남자는 어쩔 수 없이 유학을 가고 여자에게는 다른 놈팽이가 다가서고... 그러나, (억지로 연출한) 위기상황에서 유학간줄 알았던 남자가 등장해서 둘의 사랑을 이룬다는 줄거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공식 홈이나 리플렛에는 춘향전에서 모티브를 가져왔다고 하고, 그래서인지 남녀 주인공의 이름도 춘이와 몽이로 한 듯 했지만, 내용상으로는 오히려 '로미오와 줄리엣'이 더 적당할 정도의 구성을 보였습니다. (물론 주인공이 죽지는 않지만요 ^^)

뮤지컬에서 중요한 뮤직넘버는 마치 편집앨범을 듣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쉽게 관객들과 친해지려는 듯, 수많은 가요, 팝송 그리고 CF를 사용하였고, 작품에 맞는 개사를 통해 접근하였습니다. 아마도, 맘마미아(Mamma Mia)와 위윌락유(We will rock you) 등 히트곡을 중심으로 한 뮤지컬이 성공을 거두는 것을 보고 방향을 잡은 듯 했습니다. 아마도 3년간 총 150억이라는 제작비중 저작권료에 상당부분 들어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얼핏 생각나는 노래를 나열하면, 사랑밖엔 난 몰라(심수봉), 롯데껌/써니텐 CF, Can't take my eyes off you(Morten Harket), 수요일에는 빨간 장미를(다섯손가락), 내사랑 내곁에(김현식), 가져가(홍경민), Hound Dog(Elvis Presley), Cool하게(드라마 보디가드 주제곡) 등이었습니다.

배우에 대해서는 큰 불만은 없었습니다. 정태우, 김지혜, 정성한씨 등은 기존에 맡았던 역할(또는 이미지)과 비슷한 부분이 많아서 자연스럽다는 생각이 들었고, 노래와 춤도 기대이상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여자 주인공인 베이비복스의 이희진씨의 경우는 의욕은 앞서지만 아직까지는 준비가 부족하다는 느낌입니다. 왜냐하면, 뮤지컬에 필요한 세가지 요소인 춤, 노래, 연기 중 춤 부분은 좋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나머지 부분, 특히 노래는 좀 더 연습이 필요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뇌리를 떠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사랑밖엔 난 몰라를 부를때는 원 가수와 비교가 되더군요). 야구에서는 3할대면 훌륭한 성적이지만, 공연에서는 관객, 스태프, 그리고 배우 자신마저도 만족할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특히, Finale에서 자신의 부분을 놓치고, 방황하는 모습은 무척이나 걸리는 부분이었습니다.

좋았던 점은 크게 티켓, 작은무대, 새로운 마케팅방법, 관객참여 유도, 그리고 다양성의 추구 등이었습니다. 먼저, 티켓은 인터넷 예매를 통해 구매를 한 것이지만, 자신만의 디자인과 케이스를 통해서 세심한 곳까지 신경썼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기존의 경우 밍밍한 디자인이죠). 둘째, 작은 무대입니다. 얼핏보기에 1층과 2층을 통해서 500석이 안되는 작은 무대여서, 몇몇 시야석만 보강하면 모든 관객이 공연을 보는 데 큰 어려움이 없을 것 같았습니다. 셋째, 새로운 마케팅. 천편일률적인 가격 시스템인 기존의 방식과는 달리 프리뷰라든지 아님 요일별 가격시스템을 도입한 것은 긍정적인 면으로 보였습니다. 네번째는, 관객의 참여 유도입니다. 뮤지컬에서 많이 사용하는 방법이지만 쇼가 시작될 때, 극 중간중간, Mr 펑키(정성한)와의 대화시 관객의 반응에 따라 내용이 약간은 변할 수 있다는 매력이 있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여러가지를 볼 수 있다는 점입니다. 특히 (비록 개사는 했지만) 좋아했던 여러 노래를 들을 수 있는 게 인상적이었습니다.

물론 아쉬운 점도 다수 있었는데, 빈약한 스토리라인, 지나친 PPL, 준비의 부족, 지나친 사회자의 개입, 그리고, 대상고객 선정의 미스 등으로 정리해 보았습니다. 먼저, 빈약한 스토리라인. 창작뮤지컬에서 늘 아쉬움으로 대두되는 것이죠. 그러나 펑키펑키의 경우, 최근 트렌드이기는 하지만 지나치게 섹시함과 말장난을 강조하더군요(엉처뾰가: 엉덩이는 처지고, 가슴은 뾰족하다는 의미라는군요). 여기에 빈약한 스토리를 보완하기 위해서 사회자의 지나친 간섭이 있었던 것인지, 너무 많은 것을 보여주려다 보니 스토리가 약해졌는지는 모르겠지만, 너무하다 싶을 정도로 약한 스토리는 너무나도 큰 아쉬움으로 남았습니다. 둘째, 지나친 PPL. 시작할 때 CF 정도는 애교로 생각할 수 있지만, 대화속에 억지로 집어넣은 추원서에 대한 광고는 눈살을 찌뿌릴 정도로 심하더군요. 마치 인터넷 초기에 Push 서비스가 지겹도록 모니터에 정보를 뿌렸던 것처럼, 할 수만 있다면 'Shut down' 시키고 싶을 정도였습니다. 셋째, 위의 전반적인 느낌에 언급했던 준비의 부족입니다. 넷째, Mr 펑키의 지나친 개입을 들고 싶습니다. 보디가드 주제곡이 울려퍼지면서 등장하는 Mr 펑키, 마치 수퍼맨과도 같았던 보디가드의 홍경탁 요원마냥 수시로 여기저기 간섭하는 모습이 '왜 저럴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안스러웠습니다. 마지막으로, 대상고객 선정의 미스입니다. 마케팅에서 중요한 STP를 무시하지 않았나 싶었습니다. 소설과 영화를 통해 알려진 '삼총사'에서 세명의 총사가 말하는 'All for One, One for All'과 같이 '모든 연령층을 위한 펑키펑키, 펑키펑키를 위한 모든 연령층의 고객'을 지향했는데, 차라리 대상고객층을 정하고 다른 대상층에 대해서는 '나도 한번!'이라는 식으로 호기심과 참여를 유도시키는 쪽으로 했으면 하는 맘이었습니다.

언젠가부터 하품과 함께 핸드폰 시계를 수시로 보게 되었고, 세시간의 공연이 거의 3일같이 느껴지더군요. 브로드웨이와 라스베가스로 갈 필요가 없다는 홍보문구와는 달리, '역시 브로드웨이/웨스트엔드 & 라스베가스'를 다시한번 생각케 하는 아쉬운 순간이었습니다.

'관객이 기대하는 것은 좋은 작품이라는 것이라는 것을 왜 모르지?'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지나칠 정도의 '정성한 스타일'... 그리고, 기념품이나 이벤트가 좋기는 하지만 그것은 부가적인 것이죠. 물론 프리뷰니깐 '입소문 마케팅'을 위한 포석일 수도 있다는 생각은 했지만, 너무나 부가적인 것으로 승부를 걸려는 모습이 안스럽기까지 했습니다. 최근 2-3년간의 해외 명품 뮤지컬의 공연으로 인해서 관객의 수준은 높아졌는데, 그에 따르지 못하는 제작환경이 아쉬웠습니다.

결과적으로, 컬3 출신의 기획자 작품이라서 그런지, 새로운 시도를 이해할 만한 개인적 능력이 못되었는지는 모르지만, 다양한 형식의 공연간의 관계설정이 쉽게 이해가 되지 않았습니다. 옆자리에서는 박수치며 웃고 있고, 다른 쪽에서는 머리를 기웃둥하고 있는 것이 아마도 관객의 반응은 극과 극으로 나뉘지 않을까 합니다. 즉, '정말 재미있다' vs 'Oh, My money & time...'으로 말입니다. 개인적으로는 후자입니다. 물론 50% 할인을 통해서 보았기 때문에, 조금은 다행이지만여 ^^

비록 처음은 아쉬움이 많지만, 새로운 도전을 시도한 정성한씨의 꿈이 주인공의 이름대로 '일장춘몽(一場春夢)'으로 끝나지 않고, 좋은 방향으로 새로운 영역을 만들어 갔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juyong88/2003-10

top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