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포탈 1세대의 대표기업 네띠앙이 초기 선도기업으로서의 그 우위를 잃어버리고,
재기의 꿈을 완전히 사라졌다. 8월 25일 파산했다고 한다.

네띠앙에서 사업을 하던 회원은 큰 피해를 얻었고, 아직 방법이 없다고 한다.
그리고, 회사의 홈페이지 사업을 이어받은 회사도 아직 관련데이터를 얻지는 못했다고 한다.

어쨌든 선의의 피해자가 없었으면 한다.
그리고, 포탈 자체에서 가지고 있던 회원정보가 무단으로 사용되지 않았으면 한다.

8월 몇번이나 회원탈퇴를 시도했으나, 성공하지 못했는데 조금은 불안하다...

juyong88/2006-09


[동아일보] 5년모은 자료…800만회원 e메일…‘네띠앙과 함께 사라지다’

2006.09.06 02:58


인천에 사는 전모(41) 씨는 5년 전 포털 사이트 네띠앙에 인터넷 정보공유 사이트를 만들었다. 출혈이 시작되면 피가 멈추지 않는 희귀질환(혈소판무력증)을 앓는 아들(8)을 위해서다.

전 씨는 그동안 이 사이트를 통해 혈소판무력증 환자 및 가족들과 투병 경험담 및 정보를 함께 나누며 고통을 이겨 낼 수 있었다.

그런데 이 사이트가 지난달 18일부터 접속이 되지 않고 있다. 홈페이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포털 네띠앙이 문을 닫았기 때문이다.

○ e메일, 홈페이지 이용 못 해
○ "법원 결정 전 데이터 못 넘겨줘"
○ 비슷한 사태에 대한 대비 필요

(기사 전문 보기)


top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