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택시가 최고!

말레이지아의 여행에서 택시가 저렴하면서 가장 중요한 교통수단이라는 소리는
여행가기전 여기저기서 들었던 내용입니다.

원래 걷는 것을 좋아라하고 편하게 이것저것 보기는 걷는 것 또는 대중교통이
최고라는 믿음이 있지만 이번에는 약간 변경해 보려고 했었습니다.

머, 살면서 매일 타기는 조금 부담스럽겠지만 여행때 잠시 여유를 부리는 것도
나쁘지는 않겠기에 큰 고민없이 그 대열에 합류를 하였고, 하루나마 호사스러운(?)
생활을 하였습니다.

물론, 바가지 요금을 요구하는 택시 운전사에 질려서 그 다음에는 대중교통수단을
벗삼아서 다녔지만요... ^^

[고속버스] 도시간을 이동할 때 유용한 수단. 회사에 따라 내부 인테리어(?)의 편차가 아주 큼

[LRT2] 지하 역의 경우 설치되어 있는 스크린. 승객의 안전을 위해 중요한 장치인 듯 함

말레이지아의 교통수단은 생각보다 다양했는데, 적어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공항]
* KL Express
* Aerotrain

[도시내]
* 택시
* 시내버스
* 오토바이
* 모노레일(Monorail)
* LRT - 2종류
* Komuter

[도시간]
* 고속버스
* 비행기

[관광]
* Trishow

[Monorail] 하나의 노선만 운행중인데,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는 운송수단이었음

[오토바이] 실질적인 관광의 첫날, 크게 신세졌던 오토바이.
폭주족이 적지는 않았지만 다시한번 거리에서 엄지손가락을 가리키는 도전(?)을 해보고 싶다.

[트라이쇼-Trishow] 이걸 교통수단이라고 해야할지 망설임은 있었지만, 
나름대로의 추억을 줄 수 있는 도구(?)라고 생각했기에... ^^

음! 참 많군요.

말레이지아 교통의 이용하는 가운데, 좋았던 점과 아쉬웠던 점을 간단히 정리하면
아래와 같았습니다.

[좋았던 점]

* 안정지향
  - 전체적으로 승객의 안전을 고려한 구조
  - 여유있는 교통의식(붐비는 시간에도 푸시족이 없음 ^^)

* 전체적으로 깨끗함(물론, 시내버스는 예외)

* 이쁜 디자인
  - Monirail, LRT 등의 아기자기한 모습

[아쉬웠던 점]

* 티켓 연계성 부족
  - 노선별 티켓구매 필수
(우리나라로 치면, 3호선-2호선-7호선 갈아탈 경우 3번의 티켓을 타야 함)
  - 1 Day ticket과 같은 시스템이 아쉬움

* 시간의 정확성
  - 도대체 왜 시간표가 있나? 라고 생각할 정도로 시간에 대한 개념이 아쉬움

말레이지아의 교통은 (택시가 상대적으로 저렴해서) 처음에는 쉽게 접근하기 어렵지만,
일단 마음을 열면 아주 아주 쉽게 친해질 수 있는 상대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여행을 하시는 분은 한번 도전해 보셔도 좋지 않을까 합니다. ^^

[경로우대석] 허걱! 말레이지아에서 이런 표시를 보게 될줄은 몰랐죠.
그러나, 자리에 앉기를 주저하는 젊은이도 버릇없다고 자리에서 일어나라는
어르신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아마도 우리만의 문화인 듯...

juyong88 / 2004-09

top

Write a comment



일주일간의 말레이지아 여행은 좋은 경험과 약간의 아픔, 그리고 몇가지 주제에서
새로운 시각을 갖게한 좋은 기회였습니다.

그중에서도 말레이지아의 화려한(?) 건물 디자인은 예상외의 성과였습니다.

밤늦게 도착한 탓에 야경만을 보았고, 다른 여행가이드에도 관광중심의 사진이
주를 이루고 있었기에 최신식 건물은 KLCC 이외에는 큰 기대를 가지지 않았었습니다.

첫날 여유로운 마음으로 말레이지아의 건물을 본 것은, KLCC에서 Skybridge 표를
받고나서 입니다. 영화 Entrapment를 통해서 익히 알고 있었던 KLCC 만 관심이 있었죠.

그런데, KLCC 앞에서 보이는 건물건물의 모양이 심상치 않음을 느꼈고,
공원쪽에서도 비슷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건물마다 다른 모습이 적지않게 낮설었습니다.

요즘 조금은 달라졌지만, 거기서 거기라는 말이 나올정도로 비스무리한
외관을 가지고 있는 우리나라의 건물에 비교하면 많이 부러운 맘도 들었습니다.

나중에 들으니 말레이지아에서는 디자인이 같으면 허가가 나오지 않는다고 하더군요.

여러군데 돌아다녀도 KLCC에서 내려도 보아도 서로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는 건물들을
바라보면서, 왠지 단기간의 성과보다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바라보고 있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다.

[매력적인 건물들] KL 여기저기서 볼 수 있는 멋진 건물중에서...
(오른쪽 건물은 상당히 색시함)

말레이지아 건물을 통해, 오래전에 건축에 있어 놀라움과 강한 충격(?)을 받았었던
바르셀로나가 생각이 났습니다. 한명의 천재 건축가가 만든 바르셀로나!
그로 인한 지역의 자존심과 함께 엄청난 관광효과까지 누리고 있는 곳...

여행시 느꼈던 말레이지아 그중에서도 KL은 바르셀로나와 완전히 같지는 않지만,
건물 자체가 관광객을 유치할 수 있을 정도로 잘 계획된 곳이라는 점에서는
유사한 것이 많은 곳이었습니다.

아마도 민족, 종교 그리고 언어의 다양성이 이런 것을 만들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잠시 들었습니다.

그리고, 다음에 다시 말레이지아에 갈 기회가 있다면, 더욱더 다양해진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말레이지아는 지금 공사중!] 여기저기 보이는 건설현장.
완성이 되면, 다른 건물들처럼 멋진 모습을 드러낼 것이란 생각이 든다

[분양중인 건물] 길을 가다, 건물 안에서 심심치 않게 보이는 분양광고.
저렴한건지 아님 비싼건지...


[모델하우스 모형] KL Central 안에서 본 미니어처

juyong88 / 2004-09

top

Write a comment


여행준비를 하면서, 가장 많이 고민했던 사항은 경비부분이었습니다.
경비에 따라서 여행의 품위(?/Quality)가 달라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가지고 있는 정보의 상당수가 4년전의 자료였기 때문에,
현행화 되어 있는 물가를 알 필요가 있었습니다.

역시 가장 중요한 것은 숙박과 장거리 버스 요금이어서,
그것을 중심으로 알아보기로 했습니다.
카페에 문의도 해보고, 웹사이트도 검색해 보고 하면서...

그러다, 우연히 대형서점에 가게되었는데
그곳에는 동남아 여행에 대한 책이 적지 않게 쌓여 있었습니다.
그중에서도 눈에 들어오는 책이 있었으니...
* 8박 9일 - 단돈 50만 원으로 해외에서 귀족처럼 살다오기!

가장 최근에 나온 듯 해서 그 책을 참조하기로 했습니다.
머! 말레이지아 부분만 필요했기에 나름대로 죽치고 앉아서 내용을 옮겨적었습니다.

정확한 내용은 기억이 나지 않지만
크게 30만원으로 알뜰하게 보내기, 50만원 실속여행, 70만원(?) 여유있는 여행 등으로
구분해서 각각의 경우를 제시하더군요.

숙박시설, 교통 및 식사 등을 중심으로 책을 봤고, 50만원대를 믿어보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환전을 했고, US$428을 가지고 말레이지아 탐방길(?)에 올랐습니다.
물론, 만일을 대비해 신용카드를 가지고 갔지만요. ^^

아래는 6박 7일간의 말레이지아 여행의 지출내역입니다.
(실제 경비는 비행기 요금, 공항까지의 왕복버스비 등을 포함해야 겠지만 그건 생략합니다)

[juyong88의 요일별 말레이지아 여행경비 내역]

* 여행기간: 2004년 9월 11일~17일
* 현지 여행경비: 1,048.16RM (US$278; 약 32만원대)

■ 1일째(9월 11일) - 125RM
  - KL Express: 35RM
  - 숙박: 90RM

■ 2일째(9월 12일) - 117.97RM
  - 숙박: 90RM
  - Taxi: 12.40RM
  - 대중교통: 5.19RM
  - 식사: 8RM
  - 기타(물, 음료수 등): 2.38RM

■ 3일째(9월 13일) - 105.40RM
  - 숙박: 69RM
  - 장거리버스: 22.80RM [KL - Penang]
  - 대중교통: 1.80RM
  - 식사: 4.80RM
  - 놀이시설: 4RM [Penang Hill Train]
  - 기타: 3RM

■ 4일째(9월 14일) - 176RM
  - 숙박: 90RM
  - 정모회비: 50RM [2차 포함]
  - 장거리버스: 22.80RM [Penang - KL]
  - 대중교통: 5.70RM
  - 식사: 2.60RM
  - 기타: 4.90RM

■ 5일째(9월 15일) - 122.30RM
  - 숙박: 90RM
  - 장거리버스: 15.90RM [KL - Melaka]
  - 대중교통: 8.50RM
  - 식사: 2.60RM
  - 기타: 5.30RM

■ 6일째(9월 16일) - 300.97RM
  - 숙박: 90RM
  - 선물: 126.50RM
  - 문화생활: 52RM [공연]
  - Taxi: 3.80RM
  - 대중교통: 7RM
  - 식사: 8.98RM
  - 기타: 2.69RM

■ 7일째(9월 17일) - 100.52RM
  - KL Express: 35RM
  - 선물: 36RM
  - 대중교통: 9.80RM
  - 식사: 4.30RM
  - 국제전화: 3.50RM
  - 기타: 9.80RM
  - 남음: 0.12RM
  - 손실처리: 2RM

전체 여행경비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항목은 역시 숙박비였습니다.
그다음으로는 역시 장거리 버스, 선물 등이 상위순위를 차지하였습니다.
불과 2년전만 해도, '대충 찬바람과 비만 피할 수 있으면 오케이'였는데
이번에는 왠지 다른 것은 고생해도 잠자리만은 좋게 가져가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이를 실천했기 때문에 어찌보면 당연한 결과였습니다.

배낭여행!
어찌보면 많은 비용이 들 수도 있고, 또 절약하려고 하면 적은 비용으로
떠날 수 있는 여행이라는 생각이 다시한번 들었던 기회였습니다.

혹, 앞으로 말레이지아를 비롯해 배낭여행을 떠날 계획이 있는 분들은
나름대로 자신의 여행 스타일에 맞추어 설계한다면 큰 어려움이 없이 좋은 추억을
만들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juyong88 / 2004-09

top

Write a comment


콘도로 돌아와서 일단 짐정리를 하였습니다.

가져간 짐이 많지는 않았지만 버릴 것도 적지않게 생기고,
선물이나 판플랫 등으로 인해 부피가 증가한 부분도 있기 때문에
약간의 시간이 걸렸습니다.

정리를 마친 후, 이틀에 걸쳐서 도전했던 파일 업로드를 다시 도전했습니다.
쉽지 않은 작업... 업로드가 안될 경우를 대비하는 상황까지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일단 USB 메모리와 디카 메모리에 분산을 시켰고,
웹하드에는 10여번의 오류끝에 겨우 업로드에 성공을 했습니다.
다운로드를 받아 압축을 해제해서 테스트 해봐야 안심이 될텐데...
엠파스는 검증해보았지만 드림위즈는 그냥 운에 맞기기로 했습니다.

이후, 저녁 식사를 하고,
잠시 유럽축구 전반전[UEFA Cup: New Castle v Bnei Sachnin(이스라엘)]을 보며
시간을 보냈습니다.

* 공항가는 길! 환전도 하고...

8시쯤 콘도를 나왔습니다.
머, 10시쯤에 출발해도 가능은 했지만, 왠지 KLIA 에서 잠시 방황하고 싶었던
마음에 강했기 때문입니다. johnwoo님이 태워주셨기에 KL Central까지 편하게 왔습니다.

어라! KL Express 개찰구에서 표를 먹더니 나오지 않는 것입니다.
저 뿐만 아니라 옆에 있던 서양여성도 같이 멍한 표정을...
그러자 안내원이 와서 그냥 One-way니 가도 된다고 하더군요. ('아! 망신.... *.*)

KL Express를 타고 한 28분간의 여행은 나름대로 재미가 있었습니다.
말레이지아 귀국시에도 탑승했었지만, 그때 느꼈던 약간의 긴장감마저 없고
그냥 편한 마음으로 시간을 보낼 수 있었습니다.

공항에 도착해서 일단 발권을 했습니다. 그래도 좋은 자리를 잡아야했기에...
발권도중 Counter의 남자 직원이 우리말로 '가방? 가방?'이라고 하더군요.
메고 있던 가방을 보여주며 '이게 다인데여!'라고 하니 웃으며 발권을 해주었습니다.
탑승 게이트가는 길을 물은 후, Terima kasih(고마워)하며 발길을 돌렸습니다.

가는 길에 환전소에 들러 가지고 있던 유일한 말레이지아 지폐인 10RM(링깃)을 주며
US2$로 환전해달라고 하고, 나머지 잔돈은 0.5RM 짜리 동전 4개로 바꾸어 달라고 하니
웃더군요. 그래도 2달러가 어디야!

모노레일 비스무리한 Aerotrain을 타고 드디어 진짜(?)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탑승 게이트를 확인하고 시계를 보니, 탑승까지는 약 2시간정도 여유가 있었습니다.

[KLIA] 공항의 모습. 디자인이 꽤나 멋이있음 & 쌍둥이 빌딩 모습

* 3RM 소진작전

일단 좀전에 바꾸었던 것과 가지고 있던 동전으로 집에 전화를 했습니다.
길지않은 시간동안의 전화를 마치고, 지갑을 보니 아직 3RM이 남아있었습니다.
단기간내에 다시 올 수 있을지 여부를 알 수 없기에, 일단 쓰기로 결심했습니다.

그러나 여기저기 둘러봐도 음료수를 파는 자동판매기가 보이지 않았습니다.
원래 없는 것인지 아니면 못찾은 것인지...
하긴 장사하는 분들이 많은데, 공항에서 팔기는 어려울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한두군데서 장단 1RM 하는 엽서는 보이긴 하고... 최후의 방법으로 생각했죠.
그나마, 여기저기 자주보이던 Donation 함도 보이지 않고...
매점 물건은 매우매우 비싸고...

일단 위층에 있는 버거킹으로 올라가서, 예산내에 살 수 있는 것이 있나 봤습니다.
감자칩도 3RM은 넘고, 음료수 하나만이 구매 가능한 상황이었습니다.
결국 음료수로 낙찰을 보았고, 3RM 소진작전을 무사히 마칠 수 있었습니다.

[KLIA] 버거킹이 있는 위층의 모습. 엘리베이터가 인상적임 (왼쪽 사진)

* 비행기를 기다리며...

이후, 여기저기 공항관람을 한 후에 탑승게이트로 갔습니다.
탑승을 기다리며 여기저기 둘러보았습니다.

여행 또는 출장을 마무리하고 뱡기를 기다리는 사람들 속에 특히 두명이 눈에
띄었습니다. 한명은 20대말~30대초로 보이는 젊은이였는데, 왠지 자신이 산
선물백을 땅에 떨어뜨린 후 발로 툭툭차곤 했습니다. 아마도, 원치않는 선물이
아닌가 싶었습니다.

또 다른 분은, 적지않게 술이 올라온 중년의 남성분이었는데 이사람 저사람에게
아는척하며 반말을 하더군요. 아까 선물을 차던 젊은이까지 자리를 피하더군요.

저도 잠시 자리를 비켰다가, 탑승시간 조금전에 다시 게이트로 갔습니다.

* 보안검색 & So long Malaysia!

KLIA 출국장에서의 보안검색은 예상보다 강했습니다.
그냥 레이저(?)로 가방 스캔검사하고, 기기로 몸수색을 하던 것을 기대했었는데
온몸을 더듬고, 가방 소지품 하나하나까지 보는 것이...

머 테러에 대한 방지책이라 생각하고 이해는 했지만,
조금 세련되게 하였으면 하는 맘이 조금 들었습니다.

잠시 대기실에서 있다가 시간이 되자 탑승을 하고 자리에 앉았습니다.
긴장이 풀려서인지 적지않게 피곤함이 느껴졌고, 말레이지아에서의 일주일을
기억속에 간직하며 마감하며 잠을 청하였습니다.

juyong88 / 2004-09

top

Write a comment



'마지막 날! 멋진 전시회 관람으로 대미를 장식하자...'

아침에 하루를 열며 생각했던 목표였습니다.

잠시 일정을 점검한 뒤 7시 50분 아침 식사를 시작했습니다.

일정은 전시회만 잡고 있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여유가 많았습니다.
보통 전시회는 10시나 11시 이후에 시작하기 때문이었습니다.

* 자료 백업 프로젝트. 이틀째 - Part 1

식사 후, 어제 완료하지 못했던 파일(디카사진)을 업로드 하기 시작했습니다.
엠파스와 드림위즈 등 두개 사이트의 웹하드를 이용하기로 했습니다.

물론, 각 사이트마다 용량제한과 오류의 가능성이 있기때문에 파일을 10-20MB로
나누어서 압축을 하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무지무지 안올라가는 파일들.
속도가 느리기도 하고, 무선인터넷의 상태가 그다지 좋지는 않았습니다.
대략 절반은 오류가 발생했습니다.
특히 드림위즈의 경우, 첫 1MB에서 거의 100% 오류가 나는 아픔(?)을 주었습니다.

아! 이 좌절감 (OTL) 머, 어찌어찌해서 절반정도는 업로드를 했습니다.
일단 엠파스에만 올리고, 나머지는 저녁때 여유를 가지고 다시 도전하기로 했습니다.

[파일 업로드] 허걱! 업로드 22kb/sec. 디카에서 찍은 사진을 웹하드로
업로드하는 속도에 놀람. 국내의 경우 약 180-240kb/sec 임. (오후에 찍은 사진)

콘도를 나와 첫번째 전시회 장소인 Times Square로 향했습니다.
Komuter에 이어 KL에서는 처음 타보는 모노레일이었습니다.
(KL Central 외부에 있는) 정거장으로 가는 도중에 중국계로 보이는
남자에게 가는 길을 물어보니, 자기도 거길 가니 같이 가자고 하더군요.

가는 도중 물어보니 Penang에서 왔는데, Bukit Bintang에 가는 길이라고
자신을 소개했습니다. 저도 간단히 설명을 한 후, 몇일전에 거기 갔다왔다고 하니
반갑다면서 느낌을 물어보았습니다.

좋긴 좋았지만, 너무 더워서 적지않게 힘들었다고 하니, 사실 자기도 덥다며 웃더군요.
일단 Time Square 역에서 안녕하며 나왔고, Information으로 갔습니다.

* COEX를 생각했던 전시회. 막상 가서보니...

Information에서 전시회 제목(International Craft Market)과 주소를 보여주니
3층에 있다며 경비아저씨가 직접 안내를 해 주었습니다.
그런데, 이곳은 Level 3 = 3층인가 보더군요. 우리나라로 치면 4층이 되겠지요...

전시회장에 도착해 보니 11시 부터 시작하는데 무대가 생각보다 작았습니다.
수공예 전시회라 조금은 작을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하기는 했지만
그래도 먼가 조금 이상해지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머, 오픈해보면 알겠지!' 라는 생각을 가지고 여기저기 둘러보았고,
오픈전까지 둘러보았습니다.

[Times Square] 위층에서 본 전시회장 모습

[Times Square] 건물 몇개층을 휘젓고 있는 Cosmo's World

오픈후에 가보니 '이럴수가'였습니다.
같은 층에 또다른 전시회(Mid-Autumn Cultural Fair)도 오픈중에 있었지만
내용은 막하막하였습니다.

한 30여분 기다리고 20여분만에 두개의 전시회를 마스터했으니 적지않은 실망감이
밀려왔습니다.

[Times Square] 전시회를 알리는 플랭카드와 전시장 내부. 기대와는 달리 규모/내용면에서 썰렁...

Times Square를 뒤로하고 찾아간 곳은 City Square입니다.
전시회 제목은 동식물 예술전시회(Floral & Fauna Exhibition Art Exhibition).

가는 도중, 기대감을 줄이려고 노력했고 그렇게 했지만 적잖게 실망했습니다.
그 규모나 내용에 있어서...

PWTC(Putra World Trade Centre)에서의 전시회가 없었다지만, 그래도 COEX를
기대하고 왔는데 마을회관 전시회와 비슷한 규모는 조금... *.*

[City Square] 동식물화 전시회 모습

어쩔 수 없이 하루를 할당하고 멀리 찾아온 보람을 느끼기 위한 무언가를 찾기
시작했고, 나름대로 괜찮은 것을 찾았습니다. 바로 인테리어 전시관...

[City Square] 깔끔하게 정돈된 모습. 아! 언제쯤 저렇게 꾸미고 살 수 있을까...

* 차이나타운(China Town)! 도대체 가격이 얼마야?

결국, 처음 예상했던 것보다 시간이 아주 많이 단축(?)되었기 때문에,
여유시간을 보내기 위해 차이나타운(China Town)으로 갔습니다.
그리고, Manchester United(이하 유나이티드) 유니폼을 사기위해서...

낮이라 그런지 차이나타운은 한가해 보였습니다.
먼저 입구쪽에 있는 상점에서 부터 물어보기 시작했습니다.

주로 아래와 같은 대화가 이루어 졌습니다.

  * juyong88: 유나이티드 있어요?
  * 상인: 없는데... Arsenal 어때?
  * juyong88: 시로! 유나이티드
  * 상인: 그건 여기 어디에도 없어!

또는

  * juyong88: 유나이티드 있어요?
  * 상인: 있지요. 65RM. 특별히 50RM까지는 줄 수 있쥐~
  * juyong88: 에이. 비싼데...
  * 상인: 이거 품질 좋아!
  * juyong88: 그래도 비싸
  * 상인: (거의 예외없이 전자계산기를 주면서) 그럼 얼마를 원해? 찍어봐!
  * juyong88: 글쎄. Penang에서는 15RM 로 봤는데...
  * 상인: 그건 안되지. 여기는 물가도 훨씬 비싸거든...
  * juyong88: 알겠음. 안녕!
  * 상인: 잠깐만. (대꾸없이 그냥 가니깐) 30RM, 25RM, 20RM...

도대체 원가가 얼마길래 이렇게 무차별 디스카운트가 되는 것인지 궁금해졌습니다.

결국, 한군데서 18RM에 구매하려고 했는데, 자세히 보니 옆에 망사가 없는
짝퉁이었습니다. 유니폼에 있어서 짝퉁에 대한 멸시(?)가 심한 우리나라에서는
입고 다니시 심하게 힘든 제품이라 결국 구매하지 않기로 하고,
차이나타운의 문을 나섰습니다.

[China Town] 낮과 밤의 모습. 그러나 가격의 황당함은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았다.

시계를 보니 어느덧 4시를 가르키고 있었습니다.
바로 이제는 콘도로 돌아가 자료를 업로드하고 귀국을 위한 준비를 할 시간임을...

나름대로 서둘렀고, KL Central에서 여성용 스카프 두장과 KL Express 티켓을 구매한 후,
콘도로 발길을 돌렸습니다.

[Komuter] KL에서의 마지막 Komuter 시간을 알리는 사인.
몇일간 있는 동안, 아주 많은 도움을 받은 교통수단.

juyong88 / 2004-09

top

Write a comment